2005 ~ 2018
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을까요?
「꽃피」라고 불러주시는 소중한 분들과
참으로 행복했던 13년이었습니다.

너무도 큰 사랑을 받았고
그래서 더욱 열심히 달릴 수 밖에 없었던 시간들이었습니다.

눈부셨던 꽃피의 봄..
뜨거웠던 꽃피의 여름..
절정의 가을...
함께라서 따뜻했던 꽃피의 겨울...

우리가 공유했던 시간들을 돌아보며
믿어주신만큼 좀 더 분발했어야 했는데
늘 보내주신 기대와 응원에 비해
부족했던 모습들이 떠올라 아쉬운 마음도 듭니다.

[다육식물]이라는 명칭조차 생소했던 시절..
국내 최초의, 최고의 다육식물 전문 온라인 쇼핑몰이라는
자부심과 목표를 가지고 쉼없이 달려왔는데...
잠시 휴식기와 재정비의 시간을 갖아 볼까 합니다.

올 봄...
잠시 정체되었던 꽃피의 재도약을
더없이 반가워 하시고 응원해 주셨던 무궁화님들과 고객님들께는
진심으로 면목이 없고 죄송합니다.

더 멀리 뛰기위해 힘껏 움추리는 것처럼
꽃피는 좀 더 탄탄하고 정돈 된 모습으로 다시 돌아 오겠습니다.

기대와 응원 보내 주실거죠?

흐린 날씨 탓일까요?
영영 이별도 아닌데 울컥 눈물이 솟는 건 왜 일까요..

"역시 꽃피!"
다시 돌아 올때도 엄지척 해 주세요.^^

사랑해요

이것만 기억해요.
사랑해요.

이 순간도 함께 하잖아요.

다시 만날 그 날을 고대하며...

밴드{꽃피네}는 언제든 열려 있고 밴드를 통해서는 자주 인사드리겠습니다.

꽃피네 밴드